영화 <위플래쉬> 리뷰

반응형
728x170

영화_위플래쉬_00
영화 위플래쉬

안주하지 마라! 한계를 넘어!

영화_위플래쉬_01
영화 위플래쉬

음악학교 밴드에서 보조 드럼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는 신입생 앤드류 그는 연습실에서 홀로 연습중이다. 연습실 갑자기 들어온 플레처로 드럼소리가 멈춘다. 멈출수 밖에 없는 이유가 학교 스튜디오 밴드에서 악명높은 지휘는 물론 재즈 음악계에서 유명한 플레처 교수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홀로 연습하고 있는 노력을 인정받은 것일까 얼마후 앤드류가 속한 밴드를 들이닥친 플레처는 갑자기 몇 명의 우수한 연주자를 테스트 한다. 그런데 고작 보조 드러머 앤드류도 선택된다. 테스트 받은 인원중 놀랍게도 신입생 앤드류가 스튜디오 밴드 인원으로 선발된다. 실력있는 밴드에 들어간 것에 우쭐된 마음도 잠시 플레처가 '위플래쉬' 드럼 연주를 앤드류에게 주문한다. 몇마디 연주를 할 것도 없이 계속 멈춤과 시작을 반복하는 플레처 자신이 원하는 템포가 나오지 않자 폭발한다. 순식간에 온갖 욕설과 자존감을 무너뜨리는 말로 앤드류는 거의 짓밟힌다. 익히 알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 주인공이 본인이었다는 것에 무척 힘들어 한다.

영화_위플래쉬_02
영화 위플래쉬

그러나 앤드류는 다시 북채를 다시 움켜쥐고 수도없이 반복하여 연습한다. 어느날 밴드 경연일 1부를 마치고 2부사이 휴식시간 드럼 연주 악보를 맡아 왔던 앤드류가 분실하고 만다. 주 드럼 연주자 태너는 악보없이 '위플래쉬'를 연주할 수 없다. 기회는 준비된 자만이 누릴 수 있다는 얘기처럼 앤드류는 플레처에게 악보없이 할 수 있다며 기회를 얻게 됨은 물론 경연결과는 1등이다. 그 이후부터 플레처 스튜디오 밴드 주 드럼 연주자는 앤드류가 된다. 영화 <위플래쉬>에게 앤드류에게 평안과 안도는 길지 않다. 플레처는 또다른 경연을 준비중에 또 한명의 드럼 연주 경쟁자를 추가한다. 앤드류가 스튜디오 밴드에 선발 되기전 보조 드럼 연주자로 소속되었던 밴드 드러머 라이언을 합류 시켜 막무가내로 경쟁 시킨다. 경연에 정해진 주 드러머는 없다. 태너, 앤드류, 라이언 세명의 무한경쟁은 플레처가 마음에 들때까지 계속된다. 미칫듯이 계속되는 플레처의 템포 경쟁은 새벽 2시가 되서야 끝나는데 결국 앤드류가 선택 받는다.

영화_위플래쉬_03
영화 위플래쉬

앤드류는 다시 기회를 잡은 것일까 플레처가 강하게 몰아 부치듯 경쟁을 시킬 수록 낭떠러지로 몰리는 기분으로 드럼 연주를 준비하고 몰입한다. 그러나 이번 경연 연주는 반드시 해야 한다는 과한 집념이었을까 시간 맞춰 도착을 위해 급하게 이동하다 앤드류는 교통사고를 당한다. 머리에서는 피가나며 몸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은 상태임에도 드럼 연주석에 앉은 앤드류는 끝까지 연주할 수 있을까 의심스럽다. 플레처는 앤드류에게 무엇을 원했던 것일까? 드럼 연주자이길 원했던 순수 청년 앤드류에게 안정되고 안주하는 모습보다 계속 채찍하며 몰아부치는 모습에 약간의 거부감도 느낀다. 하지만 앤드류가 보여주는 드러머에 대한 열정이 대단히 크기에 심장과 동반하여 얼굴까지 쫄리며 보게된다.

영화 <위플래쉬> 의미

영화_위플래쉬_04
영화 위플래쉬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 리더와 교수법인 플레처에서 감독 데이미안 셔젤은 무엇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일까?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되는 영화 <위플래쉬>다. 현재 시점에 강압적이며 막무가내인 것은 물론 의사소통이라곤 눈꼽만큼도 보이지 않는 리더가 있다면 함께 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음악이라는 분야로 한정하게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 이것과 동떨어진 이야기일 수 있으나 몇해전 문화예술계에서 미투 사건이 많았다. 다른 분야도 그럴 수 있지만 특히 문화예술 분야가 개인의 특출난 능력으로 인해 보이지 않는 많은 권한을 누린다. 그 분야를 그만두지 않는한 벗어날 수 없다.

영화_위플래쉬_05
영화 위플래쉬

영화 <위플래쉬>에서도 플레처는 재즈로 유명하며 그에게 인정 받고 그가 통제하는 밴드에서 활약을 보인다면 작은 희망이라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영화 <위플래쉬> 감독은 이것을 보여 주고자 한것은 아니다. 인생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 무엇이든 고난이 있고 역경이 있게 마련이다. 왜냐하면 혼자 살아가는 세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실력을 인정받고 올라서기 위해서는 어떠한 과정이든 거친다. 앤드류를 그러한 시험대에 계속 올려 놓은 플레처의 과정은 가혹하다. 하지만 그 결과는 짜릿하다. 나약한 인간이지만 그것을 강하게 만들어 가는 것 또한 인간이다. 끝까지 절대 좌절하지 말고 포기하지 말라, 절대 끝나지 않았어.

728x90
반응형

'Culture Story(문화스토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영화 <시크릿 슈퍼스타> 리뷰  (0) 2022.03.22
영화 <박열> 리뷰  (0) 2022.03.21
영화 <더 컨덕터> 리뷰  (0) 2022.03.15
영화 <빅쇼트> 리뷰  (0) 2022.03.13
영화 <라라랜드> 리뷰  (0) 2022.03.10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