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나물불고기 맛집 콩불부평점입니다.

부평맛집 콩불

부평지하상가 정말 큽니다. 제가 전국에 지하상가 여러군데 가보았지만 부평지하상가가 최고입니다. 방문하신 분들은 알고 계시겠지만 크기나 찾는 사람들로 보나 전국 지하핑몰중에서 가장 큰 규모이고 사람 많습니다. 제가 크리스마스날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날은 대목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물밀듯이 지하상가 길을 메워 잠시 멈춰서면 눈치보일것 같은 기분이 들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이번에 방문했을 때는 그 정도는 아니지만 사람들이 그래도 꾀 많았습니다. 지하상가 넓어서 그런지 이리저리 발품을 팔아서 돌아다니다 보면 몸이 지칩니다. 그래서 허기가 지고 쇼핑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서는 에너지를 채울수 있는 맛집 식사도 쇼핑의 일부입니다. 그러한 장소중에 한곳이 부평맛집 콩불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참고로 콩불은 콩나물불고기의 줄임말이고 이집의 상호명이기도합니다.

콩불 메뉴 살펴보기

사실 저는 콩나물불고기 처음들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검색을 해보니 유명한 방송인이자 사업가인 백종원씨도 콩불을 만든 적이 있었던 것으로 언급 되던데 저만 몰랐나 봅니다. 먼저 부평맛집 콩불 메뉴를 살펴 보겠습니다.

콩불 지하상가 길을 지나는 길에 세워진 입간판입니다. 대표적인 콩불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사이드 재료들은 넣어 만든 콩나물불고기뿐만 아니라 닭불고기, 부대찌개 등도 있습니다. 기본적인 콩나물불고기가 7천원이고 다른 메뉴들은 그보다 1 ~ 3천원 정도 비쌉니다.

그 외에도 우동, 돈가스, 비빔막국수, 냉막국수 등이 있습니다. 저는 아이들과 같이 먹는 가족단위 식사라 콩불이 매콤한 메뉴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닙니다. 그래서 매운 콩나물불고기를 먹지 못하는 아이들에게는 돈가스나 우동을 주문해서 함께 먹으면 좋겠습니다.

부평맛집 콩나물불고기 참고사항

부평맛집 콩나물불고기는 물과 반찬은 셀프입니다. 다음 글에도 언급하겠지만 콩나물불고기가 처음 방문하면 익히는 과정과 판별하는 것이 쉽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서빙 하시는 분들이 불조절이나 익히는 과정을 도와 주시는데 손이 많이 갑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러한 부분에 집중하다 보니 물과 반찬과 같은 사항은 손님분들이 직접 가져다 드셔야 합니다. 반찬이 많지도 않고 어렵지 않은 거라 이정도는 충분히 해결 가능하고 인건비를 줄이면 소비자도 그에 맞게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이니 좋습니다.

요즘은 네트워크 세상으로 SNS상에서 입소문 중요합니다. 맛보시고 개인의 취향있으시겠지만 맛있다면 개인 SNS 계정에 포스팅한다면 고기사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학생들이 많이들 찾는 공간이라 그런지 출입구 좌측 벽면 테이블에는 낙서판이 있습니다. 방문한 학생들이 음식을 맛본 후기 보다는 개인사를 많이 작성했습니다. 작성 내용은 식별이 잘 되지 않고 이름이 가장 눈에 보이며 대부분 고등학생들이 많이 작성한 느낌이 듭니다. 이것도 시간이 꾀 흘러 다시 방문한다면 작성한 학생들에게는 추억 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본인이 작성한 글귀나 글자가 아직도 벽면을 차지하고 있으면 흐뭇할 것입니다.


콩나물불고기 맛보기

위 사진이 콩나물불고기 2인분입니다. 입간판에 보인 사진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입간판 사진에는 고기가 엄청 많아 보였는데 실제는 사진과 달리 콩나물에 뭍쳐 있습니다. 콩나물 위에 뿌려진 것이 매운 소스로 보이는 데 소스가 콩나물 사이로 내려 앉아 아래 고기까지 있을 것 같습니다. 매운 음식이라 쿨피스도 기본으로 있어야 할 것 같아 주문했습니다.

부평맛집 콩불 콩나물불고기와 함께 제공하는 미역국입니다. 비주얼적으로는 그다지 맛있어 보이지는 않지만 이게 매운 음식과 이상하게 조화가 잘 맞습니다. 맛도 그다지 나쁘지 않습니다.

푸짐해 보이던 콩나물이 숨이 죽어 가면서 냄비를 차지하는 공간이 확 줄었습니다. 익히는 과정에서 서빙하시는 분들이 처음 온것을 눈치 챈건지 아니면 원래 그런지 몰라도 조리를 과정에 관심을 많이 가져 주셨습니다.

제가 콩불을 방문했을 때의 홀 사진입니다. 점심 시간이 조금 지난 시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콩나물불고기 완전히 익으니 콩나물 양은 확 줄고 고기가 그 반을 채웠습니다. 콩나물에서 나온 수분으로 냄비 바닥에 소스도 많이 보입니다. 처음 냄비채 들어 왔을 때는 양이 얼마나 많게 보이던지 조리가 다 되니 그렇지 않아 보이지만 이것 또한 냄비가 커서 그런거지 2인분 양으로는 충분합니다. 대식가이신 분들에게는 아니겠지만 나중에 밥까지 볶아 먹으면 충만도는 조절 가능하니 염려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추가적으로 우동사리를 주문하여 함께 쉐어 그릇에 담았습니다. 콩나물만 먹으로 조금 약한데 고기와 콩나물 그리고 우동 사리까지 다양하게 담겨져 있으니 그럴 듯 합니다.

숨이 숙은 콩나물과 대패삼겹살 그리고 우동사리를 함께 먹으니 콩나물로 인해 식감도 좋고 고기의 씹히는 맛고 괜찮고 입안에서 도는 탱탱한 우동사리 또한 재미있습니다. 쇼핑중에 허기와 에너지를 채울 수 있는 충분한 음식메뉴입니다.

볶은밥 맛보기

콩나물불고기를 다 먹었으니 마지막 마무리 볶은밥을 먹어야 겠죠. 서빙하시는 분이 볶은밥을 먹을 거라고 하니 완벽하게 다 드시지 말고 일부 남겨 둔 상태에서 밥을 볶는 것이 맛있다고 알려 주셨습니다. 볶은밥을 주문하니 적당하게 콩나물불고기를 냄비에 남겨두고 덜어 내었으며 밥을 볶을 때 잘 볶아지게끔 냄비에 남겨진 콩나물불고기는 잘게 가위로 잘랐습니다.

그 위에다가 김가루와 고소한 참기름이 함께 썩여 있는 밥을 넣어 볶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음식점의 볶은밥이든 이때가 가장 재미있는 시간입니다. 우리나라의 밥을 볶는 문화는 정말 음식점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입니다.

밥을 볶은 후에 그위에 치즈를 뿌렸습니다. 아이들도 볶은밥을 만드는 과정이 신기한지 눈을 때지 못합니다. 마지막에 치즈를 뿌리는 더욱 신기한가 봅니다.

치즈를 뿌린 볶은밥을 뚜껑으로 덮었습니다. 치즈를 녹여서 맛있게 먹기위한 과정입니다. 뚜껑이 유리로 투명했으면 녹는 과정이 눈에 보여서 아이들이 재미있어 할 텐데 아이들은 뭐를 해도 신기할 때 인가 봅니다.

제가 만약 이와 비슷한 음식점을 운영한다면 반드시 뚜껑을 유리로 된 것을 사용해서 그렇게 해야 겠습니다.

잠시후 뚜껑을 여니 치즈가 눈처럼 볶은밥 위를 덮었습니다. 볶은밥이 조금 매콤했지만 치즈로 인해서 조금은 부드럽게 입안을 완충해주는 역할을 해주어 더욱 맛이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부평맛집 콩나물불고기 전문점 콩불이였습니다. 끝까지 읽어 주시고 보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